백남준아트센터 개관 10주년 Nam June Paik Art Center 10th Year Anniversary – NJP10

백남준아트센터 개관 10주년
Nam June Paik Art Center 10th Year Anniversary

2018년 10월 8일, 백남준아트센터는 개관 10주년을 맞는다. 백남준아트센터는 이를 계기로 미래의 미술관의 역할에 질문을 던지고 미술관이 나아갈 방향을 설계하고자 한다. 백남준아트센터 구성원들은 지난 10년간의 활동에 대한 평가와 더불어, 예술이 정치, 경제, 사회적 환경과 맺는 관계에 대한 고민 속에서 개관 10주년 사업 모토를 “예술 공유지, 백남준”으로 정했다.

“예술 공유지, 백남준”은 “예술은 사유재산이 아니다”라고 말한 백남준의 선언과 맞닿아 있다. 백남준은 「글로벌 그루브와 비디오 공동시장」(1970)이라는 글을 통해서, 비디오를 유럽공동시장의 원형처럼 자유롭게 소통시켜 정보와 유통이 활성화되는 일종의 ‘공유지(Commons)’로 바라볼 것을 제안했다. 그의 이러한 생각은 백남준이 몸담았던 예술 공동체 ’플럭서스‘가 지향했던 예술의 민주적 창작과 사용에 대한 고민과도 연결되며, 앞으로 백남준아트센터가 도전할 다음과 같은 실험 방향으로 확장된다.

첫째, 공유지(공유재)는 인류에게 주어진 물과 공기, 산과 바다와 같은 자연 자원에서 비롯하여 공동체가 지속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함께 관리하는 공통재이다. “예술 공유지, 백남준”은 다양한 실험들을 통해 미술관이라는 공공의 공간이 어떻게 공유의 공간-공유지로 변화하고 발전할 수 있는가에 대해 탐구하고자 한다.
둘째, 공유지는 백남준아트센터라는 물리적 공간을 넘어, 미술관의 소장품 그리고 미술관에 축적된 유 무형의 지식에까지 확장될 수 있다. “예술 공유지, 백남준”은 이러한 공유지를 미술관 노동자와 자원봉사자, 예술가, 관람객 그리고 지역민들이 공동의 규율 아래 함께 사용하고 나누는 방법을 모색하고자 한다.
셋째, “백남준이 오래 사는 집”이라는 백남준아트센터의 건립 미션은 백남준과 같은 혁신적 아이디어를 지닌 젊은이들이 점유하는 공간을 지향한다. “예술 공유지, 백남준”은 “다중의 목소리와 반대의 목소리가 공명을 이루는 공간”(파스칼 길렌)으로서의 미술관, 공론장으로 기능하는 미술관의 미래가 이러한 백남준아트센터의 미션과 어떻게 조응할 수 있을지 실험하고자 한다.

자본주의로 인한 전 지구적 부채가 이제 회복할 수 없는 지경임에도 불구하고, 미래의 미술관의 역할은 예술에 대한 사회적 신뢰를 회복 하는 것이라는 공감이 전시와 개관 10주년 프로젝트를 통해 공명하길 기대해 본다.

On October 8th, 2018, the Nam June Paik Art Center (NJP Art Center) greets its ten year anniversary. In celebration of this, the NJP Art Center presents commemorative projects to ponder about the role of a museum and design the direction of the future museum. Along with the evaluation of the NJP Art Center’s past ten years, the staff members chose the motto of this 10th anniversary project to be “Art Commons, Nam June Paik”, after careful consideration on the relationships between art and politics, economy, society and environment.

Art Commons, Nam June Paik” lies in parallel with Nam June Paik’s manifesto, “Art is not private property”. In his writing, Global Groove and Video Commune(1970), Paik proposed video to be a certain kind of commons where active exchange of information and distribution occurs through the free communication of video, mimicking the shape of circular European common markets. His ideas are not only in close relation to the consideration of democratic creation and usage of the arts pursued by the ‘Fluxus’, which Paik was also a member of, but it is also extended into the experimental direction of the NJP Art Center for the following projects.


First, the commons is public goods managed together by the community in consideration of its sustainability and it includes natural resources like water, air, mountain and ocean accessible to everyone. “Art Commons, Nam June Paik” will explore how the pubic space of museum would change and develop into a communal space-the commons through various experiments.

Second, the commons could transcend beyond the physical space of NJP Art Center and expand into the museum collection, the tangible and intangible knowledge accumulated within the museum. “Art Commons, Nam June Paik” intends to survey a way for such commons to give access and provide usage to the museum employees and volunteers, artists, visitors and local residents under communal regulation.

Third, the inaugural mission of NJP Art Center, “A house where Nam June Paik lives long”, aims to be a space for young people with an innovative mind like Paik to engage in. “Art Commons, Nam June Paik” will experiment how this inaugural mission would compromise with the idea of future museum as a “dissonant space of a multitude of voice and counter-voices”(Pascal Gielen), and function as a public sphere.

At this point in time where global debt is irreparable in the dominance of capitalism, the NJP Art Center anticipates this 10th anniversary commemorative projects to resonate sympathetic chord on the role of museum for recovering social trust on the arts.

백남준아트센터

관람시간
10:00 – 18:00
관람종료 1시간 전 입장 마감

휴관일
매주 월요일 / 매년 1월 1일 / 설날, 추석 당일